관리 메뉴

Thebluesky.info

Jeju 2003 : 정석항공관 & 산굼부리 본문

Aviation/Museums, Pavillions

Jeju 2003 : 정석항공관 & 산굼부리

Trippe_Park 2006. 5. 6. 21:45

오늘은 여행의 마지막날이 되었던 2003년 6월 23일의 기록입니다.
하루를 더 투자해서 성산(섭지코지), 우도를 둘러볼려고 했으나 기본적으로 계획했던 일정에대한 자금이 부족해서.
잠정적으로 24일 서울로 올라가는것으로 결정하고. 24일 아침일찍 버스편으로 성산을 가려고 했습니다.
그리하여 표선리에서 정석항공관, 산굼부리를 거쳐 제주시로 돌아오기로 하였습니다~
도로는 97번 동부관광도로를 이용하였습니다. (관광도로가 아닌 산업도로에 가까운 도로였다죠 ^^:)

 

정석항공관에 도착할무렵 제동목장의 말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멀리서 보면 참 온순해 보였지만...
쓸데없는 상상덕에.. (외부인이 접근하면 막 뛰어와서 문다던지,, 뒷발질 한다던지...할꺼 같아서..  ^^:)
암튼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는 아주 평화롭고 자연스러운 모습입니다.

 

 

드디어 정석항공관에 도착했습니다. 1998년 문을 연 이 항공관은 1993년 대전 엑스포개최시 개관했던 전시관을.
대한항공 훈련원(현 항공대학교 훈련원)이 위치한 정석공항인근에 옮겨둔것이라고 합니다.
사실 훈련원이 위치한 정석공항을 구경하고 싶었지만, 사전에 신청해야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다음에 제주내려갈때는 꼭 신청해봐야 겠습니다.. 바로 회사에 요청을 한다면 ㅎㅎ)

 

 

항공관 입구에 전시된 창공 91이라는 경항공기의 모습입니다. 과학기술국책연구과제라고 합니다.
생긴모양은 Mooney의 모습과 비슷합니다만...Tail은 다르게 생겼네요....
1980년대에 국내에서 자체생산한 항공기로서 HL1078이며 2000년 9월 20일 말소와 동시에 전시가 되었습니다.

 

 

 

뭘까요? ㅎㅎㅎ 바로 Airbus 300B4-2C의 Main Gear입니다. 높이로 보나 크기로 보나 크지 않나요? ㅋㅋㅋ
대한항공은 구형 Airbus 300B4기종을 현재의 Airbus 300-622R로 교체투입하면서, 일부부분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완전한 기체 한대를 정석공항에 전시해두고 있습니다.

 

 

조명빨 받은 KE Boeing 747-400의 모형입니다. 대략 크기는 50:1정도(그보다 작을수도)된다고 생각됩니다...
모델이된 기체의 등록부호는 HL7477로써 대한항공에서 최초로 도입한 기체이며 몇년전에 매각했던 기체입니다.

 

이기체는 대한항공에서 개발했던(? → 확실히 모르겠습니다^^;)창공-3호 라고 합니다.
자세히 설명할길이 없어서 대략 SKIP하겠습니다. 자료가 찾아지는데로 바로 올리도록 하죠.

 

로비 바닥에는 조명(빔 프로젝터)을 이용해 로고를 바닥에 영사시키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항공관안에는 360도 영사가 가능한 프로젝터가 있어서 홍보영상을 방영하기도 하였습니다.
(그곳의 사진은 찍을수 없었습니다~! 카메라의 성능상~~)

 

 

Airbus 300B4-2C의 Cockpit입니다. 보시는것처럼 지금과 달리 계기가 바늘로 움직입니다.
PIC(기장, Pilot in Commander), FO(부기장, Flight Officer?), FE(기관사, Flight Engineer)의 3인승무를 합니다.
(FE는 현대의 기종으로 넘어오면서 비중이 거의 없지만, 옛기종은 거의 3인승무를 기본으로 하였습니다.)
아래 댓글 달린것 처럼 이렇게 사진찍기가 힘들었지만, 아저씨의 저지에도 불복하고 찍고야 말았습니다.


 

FE의 계기들입니다. 무언가 엄청난 압박을 주는것이 참 복잡해 보입니다.
요즘도 마찬가지이겠지만, 이시절 항공기들은 고도의 협동이 생명과 연결되었다고 생각하게 합니다.

 

Overhead Panel부분입니다. 현재 기종들의 보기쉬움과는 전적으로 다른느낌을 풍기고 있습니다.
윈드쉴드 너머로 보인 테이블과 유리벽은...;; 참 난감하네요~~ (이럴줄 알았으면 편집할껄 그랬나요? ^^;)

 

역시나 캇핏에서 제사진을 안찍으면 제가 아니죠. 캇핏에서 앉아서 폼잡고 싶었지만 아저씨의 압박으로 인해서..
대충 계기를 배경으로 급한맘에 셀프샷으로 찍어버렸습니다. 담에가면 미친척하고 앉아서 찍어야겠습니다 ^^:

 

Cockpit뒤로 보이는 First Class좌석들 입니다. 앉아봤는데, 참으로 푹신푹신한게 너무 좋더군요~~ ^^*
꼭 Cockpit Crew가 되어서 엑스트라 좌석으로도 이런 좌석(또는 코쿤시트)에서 안락한 비행을 즐겼으면 합니다.
(이담에 꼭 이루어 지겠죠? ^^*)

 

정면에서바라본 전시된 A300B4-2C의 일부분입니다. 매일 닦고 쓸고 하는지 매우 깨끗하더군요~~
실제 항공기에서 해체된것을 들여와 전시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첨에는 진짜같다고 놀랬죠!!

 

 

항공관에서 관람을 마치고 산굼부리관람을 위해 가던중 아쉽게 못들어갔던 정석공항을 멀리서나마 구경했습니다.
멀찌감치 정석공항의 타워와 항공훈련원(현 항공대학교 훈련원)건물이 보입니다.
그앞으로 영구 전시되어 있는 Boeing 747-2B5(HL7463)과, Airbus 300B4-2C(HL7219)의 Tail부분이 보입니다.
담에는 꼭 들어가고 말껍니다!!! ㅎㅎㅎ

 

산간도로의 압박을 무릅쓰고 현지 경찰의 도움을 받아 우여곡절끝에 산굼부리에 도착했습니다.
원래는 전체를 찍고 싶었으나, 역시나 위치상으로 무리가 있었습니다. 더구나 파노라마는 생각도 못했던...^^:
천연기념물 제263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한라산의 생성과 시기를 같이하며, 백록담과 같은 화산분화구입니다.
깊이 100~146m, 지름 동서 544m, 남북 450m, 바깥둘레 2,067m, 안둘레 756m의 어마어마한 크기를 자랑합니다.
분화구 내부에는 희귀 동식물이 자라나는 만큼 자연적, 학술적으로 큰 가치가 있는곳이라고 합니다.
(사실 이때는 이런것이 중요한것보다.. 자전거를 하도 타서 다리가 풀려서 계단오르내리기 힘들었다죠^^:)

 

분화구 아랫쪽을 찍기 위해서 상당히 위험해보이는 녹슨 철제 관람대에 올라가서 아래를 내려다 보았습니다.
실제로 아랫쪽은 희귀동식물이 자생하는곳이라, 출입통제되어 있을뿐만 아니라 거의 낭떨어지 수준이라죠..^^:
결국 이사진을 찍고 다시 페달을 밟아 제주시로 돌아와 렌트했던 자전거를 반납하고, 제주도 완주증을 받았다죠^^:
포기했던 성산쪽은 다음날 일어나서 버스로 비행기 시간까지 구경하기로 하고 힘들었던 하이킹을 마쳤습니다.
(여기서 슬슬 제주도여행의 최대의 실수를 눈치채셨을듯 합니다 ㅎㅎㅎ^^)

그때의 힘들고 재미있었던 제주도 여행은 그렇게 추억속으로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아주 생생할 만큼~)

(이번꺼 올리는데 이틀이나 걸렸네요^^: 중간에 출근으로 인해서 두번, 몸이 안좋아서 한번...
그래도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합니다~)

 

** 블로그 데이터 문제로 인하여 사진을 재 업로드 하던 중, 가로 해상도 640px 미만의 이미지는 편집이 불가하여 부득이 삭제하였음을 알립니다. (10 MAY 2015)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