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bluesky.info

Korean Air KE1117 (GMP/RKSS → PUS/RKPK, 15 AUG 2010) 본문

Aviation/Boarding passes

Korean Air KE1117 (GMP/RKSS → PUS/RKPK, 15 AUG 2010)

Trippe_Park 2014. 10. 16. 19:41

 

이번 포스팅과 다음 포스팅은 과거 국내에서는 탑승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퇴역준비나 폐업등의 사유로 더 이상 탑승할 수 없는 항공기에 대한 포스팅입니다.

과거 직접 탑승하였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및 떡밥이 너무 식어버린..) 포스팅하지 못했던 탑승기를 이제서야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제 외장하드에는 아직도 포스팅을 기다리는 자료들이 빛을 보지 못하고 있다는 소문이...)
 


당시 부산에 내려갔던 이유는 제주로 이사가기전에 친지분들께 인사를 드리는것을 위장(?)한, 조금 특별한 항공편의 탑승을 체험하기 위함이였고요.

김포국제공항 국내선에서 근무하고 있을 시기였기 때문에, 퇴근하고 바로 다시 출발 격리대합실로 돌아와 항공기 탑승을 기다리게 되었습니다.

 

제가 타고갈 항공기는 Airbus A300B4-622R 기종이며, 대한항공에서 같은 기종중에서 도입된지 오래된편에 속하는  HL7295 (cn 582) 기체입니다.

현재 이 항공기는 미국 AerSale Inc.로 송출되어 등록기호는 N807AS로 변경되었으며, 새로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해집니다.

 

저번 포스팅에도 잠깐 언급 했지만, 대한항공과 에어버스의 우호적인 관계의 시작은 A300 기종을 도입할 당시부터 시작되었고 이 과정중 비하인드 스토리도 있는데 결과도 성공적이였다고...

대한항공은 처음 도입한 A300B4-103 기종에 이어서 -2C, -600R 기종을 도입하였는데, 에어버스가 300-600R 최우수 운항 항공사를 선정할때에도 연속 6번 이상 수상하기도 하였죠.

(사실 대한항공이 아니였다면, 에어버스가 지금처럼 A380이나 A350XWB를 개발할 수 없었는지도 모릅니다.)

 

 

탑승하고 바로 이륙 동영상으로 이어지는 '빠른전개' - 뒷부분에 김포국제공항의 전경과 강서구 일부지역의 전경을 한눈에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국제선과 비교해 고도가 낮은 국내선에선 이렇게 파란하늘을 감상하기가 쉽지 않은데, 그날따라 하늘은 참 새파랗고 아름다웠습니다.

 

 

김해공항으로 향하는 항공기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하늘의 모습을 목격했는데, 하늘의 색감과 모습이 참 다양함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제 친구 닉네임인 '반쪽날개'를 연상시키는 구름입니다. (반쪽날개에게는 원본사진 제공할 의향이 있음 ㅋㅋㅋㅋ)

사실 귀찮은 마음에 항공기를 탑승할때까지만 하더라도 부산에 갈까말까 고민했는데, 잘 선택한듯 합니다. 

 


이제 국내에서는 더 이상 탑승할 수 없는 A300 항공기의 기내 모습입니다. 당시엔 빈좌석이 많아서 과감히 쵤영해 보았는데, 이젠 추억의 장면이 되어 버렸네요.

 

 

서클링 접근절차가 아니라서 그다지 특이한 관전포인트는 없어 보입니다. 그래도 A300의 묵직한 날개를 감상하시고 싶으시다면 플레이 버튼을 눌러주세요!

 

 

당시 에어부산이 국제선에 취항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국제선 여객터미널에서 후방견인을 하는 모습이 참 이색적이였습니다. (지금은 너무 당연한 모습이지만 말이에요~) 

 

 

제가 거의 뒷쪽에 앉아 있어서 거의 마지막으로 내리게 되었는데, 제가 내리자 마자 항공기 청소를 담당하시는 이모님들이 항공기에 청소도구를 들고 항공기에 오르시고 계시더군요.

(일도 많이 힘드실텐데, 아들, 딸 같은 직원들에게도 항상 깍듯하게 존대해주시고, 더러운 것들을 마다하지 않고 항상 맡은바 업무에 충실하신 전국의 많은 이모님들 항상 고생이 많으십니다.)

 

A300의 운항이 사실상 종료됨에 따라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변화는 제주지역 우편, 택배 화물의 운송이 거의 육상과 선박의 조합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인데요.

우체국의 예를 들자면, 제주지역 우체국 등기우편, 택배운송의 경우는 익일특급이 없어지고 빠른우편 수준에서 배송이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A300의 운항종료로 기존에 처리하던 물동량을 처리하지 못하게 되자, 최근엔 진에어도 화물운송을 시작하여 대한항공에서 커버하지 못하는 물동량을 처리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당시 김해국제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에는 예전에는 본적 없는 새로운 공간이 하나 생겼는데, 어딘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이곳은 국내선 여객터미널 4층에 위치한 옥외정원이고요. 옥상쪽 빈공간을 이렇게 정원으로 꾸며 놓았더군요. (왠지 상주직원 쉼터가 될듯한?)

 

 

옥상에서는 부산김해경절철의 공항역과 국제선 여객터미널의 전경도 손쉽게 볼 수 있습니다. (에어사이드쪽이 아니라서, 전망대의 기능은 하지 못한다는 것이 아쉽기만 합니다.)

 


저기 재떨이도 보이네요. 잠시 쉬었다 갈까요? (지금은 금연구역이 늘어나서 재떨이를 치웠을지도 모르겠네요. ㅜㅜ)

 

다음 포스팅은 양양까지 소형항공기를 타고 날아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ps. 어제 저녁 7시부터 금일 오후 2시까지 DNS를 관리하던 업체에 DDoS 공격이 있어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최근 들어 해당업체에 대한 공격이 너무 자주발생되는 바, 안정된 접속을 제공하기 위해 다른 DNS 서버로 이전할 작업을 준비중입니다.

     따라서 금일 포스팅 이후시간대부터 내일오전까지 접속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