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bluesky.info

Hong Kong 2012 : Wan Chai (灣仔) 본문

footprints in the WORLD/2012 HKG.HK

Hong Kong 2012 : Wan Chai (灣仔)

Trippe_Park 2014. 10. 9. 22:10

 

이전글 : Hong Kong 2012 : Avenue of Stars (星光大道)

 

 

 

완차이로 가는 스타페리에 (Star ferry, 天星小輪)에 탑승해서 멋진 사진한장 남겨볼까 했는데, 배는 계속 흔들리고 있다는 걸 잠시 망각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집으로 돌아가야 할 때~)

대강 스타페리의 분위기는 이러합니다. 야경은 눈으로 볼 수 있지만, 사진을 찍기에는 객실 불빛이 밝아서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렇다고 밝은렌즈 안쓰면 흔들려서 실내도 찍기 힘들어요.)

 

 

다시 장노출로 타고왔던 스타페리와 완차이 (Wan Chai, 灣仔) 선착장의 풍경을 담아봅니다. 바닷물에 일렁이는 불빛이 형형색색으로 물들어 버렸네요. (아름답다고 하기엔 뭔가 과한듯...)

 

 

홍콩의 야경이라고 하면 대부분은 홍콩섬의 야경을 떠올리고 계실지 모르겠지만, 카오룽 (Kowloon, 九龍) 지역도 이렇게 멋진 야경을 보여주더군요.

사실 카오룽 지역의 야경이 그렇게 알려지지 않은것은 홍콩섬보다 낙후된 이미지가 많았지만, 최근들어 개발이 많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신축건물이나 고층빌딩도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때문에 구룡반도의 야경도 얼마후면 홍콩섬 못지않은 야경으로 관광객들의 시선을 주목하게 될 듯 합니다.

 

 

멀리서 봐도 특이한 외관으로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홍콩문화센터 (Hong Kong Cultural Centre, 香港文化中心)가 정면에 보이는데, 건물의 특징만큼이나 숨겨진 의미가 있을 듯 합니다.

(아시는분 계시나요?)

 

 

왼쪽편으로 제일 높은 건물이 국제상업센터 (International Commerce Centre, 環球貿易廣場) 입니다. 사실 홍콩에서 제일 높은 마천루이며, 세계에서도 네번째로 높다고 하네요. 

484m 높이의 어마어마한 마천루는 100층에 전망대가 위치하고 있으며, 102층부터 꼭대기층인 118층까지 리츠칼튼 (Ritz-Carlton) 호텔이 입주해 있다고 합니다. 

(리츠칼튼 호텔의 로비는 425m 상공에 있는 셈인데, 이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호텔을 의미한다고 하네요. 그런데 말입니다, 창밖을 보면 무서워서 잠이나 올까요? 그것이 알고 싶군요.)

 

 

사실 여기까지 찾아온 이유가 골든보히니아광장 (Golden Bauhinia Square, 金紫荊廣場)를 찾아왔는데요.

늦은시간까지도 기념촬영을 하는 본토 관광객분들 때문에 한참을 기다렸다 겨우 찍어온 사진입니다.

 

이 광장은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것을 기념하기 위해 조성된 광장이고,

일국양제 (一国两制)에 대한 함축적인 상징을 내포하는 곳이기 때문에 요즘같은 시기엔 다소 부적절해 보일 수 있겠습니다.

다만, 어떠한 정치적인 견해를 배제하고서라도 '국민으로 이루어진 국가는 절대 국민다수의 의견을 묵살할 권리가 없다'는것이 제 생각입니다.

어떤쪽으로든 홍콩 시위가 해결이 될지는 몰라도, 국민다수가 원하는 방향대로 해결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음 포스팅은 다시 인천으로 돌아가는 무거운 발걸음을 보여드리죠.

곧 돌아옵니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