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bluesky.info

Jeju 2003 : 정석항공관 & 산굼부리 본문

Aviation/Museum, Pavillion

Jeju 2003 : 정석항공관 & 산굼부리

Trippe_Park 2006.05.06 21:45

오늘은 여행의 마지막날이 되었던 2003년 6월 23일의 기록입니다.
하루를 더 투자해서 성산(섭지코지), 우도를 둘러볼려고 했으나 기본적으로 계획했던 일정에대한 자금이 부족해서.
잠정적으로 24일 서울로 올라가는것으로 결정하고. 24일 아침일찍 버스편으로 성산을 가려고 했습니다.
그리하여 표선리에서 정석항공관, 산굼부리를 거쳐 제주시로 돌아오기로 하였습니다~
도로는 97번 동부관광도로를 이용하였습니다. (관광도로가 아닌 산업도로에 가까운 도로였다죠 ^^:)

 

정석항공관에 도착할무렵 제동목장의 말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멀리서 보면 참 온순해 보였지만...
쓸데없는 상상덕에.. (외부인이 접근하면 막 뛰어와서 문다던지,, 뒷발질 한다던지...할꺼 같아서..  ^^:)
암튼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는 아주 평화롭고 자연스러운 모습입니다.

 

 

드디어 정석항공관에 도착했습니다. 1998년 문을 연 이 항공관은 1993년 대전 엑스포개최시 개관했던 전시관을.
대한항공 훈련원(현 항공대학교 훈련원)이 위치한 정석공항인근에 옮겨둔것이라고 합니다.
사실 훈련원이 위치한 정석공항을 구경하고 싶었지만, 사전에 신청해야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다음에 제주내려갈때는 꼭 신청해봐야 겠습니다.. 바로 회사에 요청을 한다면 ㅎㅎ)

 

 

항공관 입구에 전시된 창공 91이라는 경항공기의 모습입니다. 과학기술국책연구과제라고 합니다.
생긴모양은 Mooney의 모습과 비슷합니다만...Tail은 다르게 생겼네요....
1980년대에 국내에서 자체생산한 항공기로서 HL1078이며 2000년 9월 20일 말소와 동시에 전시가 되었습니다.

 

 

 

뭘까요? ㅎㅎㅎ 바로 Airbus 300B4-2C의 Main Gear입니다. 높이로 보나 크기로 보나 크지 않나요? ㅋㅋㅋ
대한항공은 구형 Airbus 300B4기종을 현재의 Airbus 300-622R로 교체투입하면서, 일부부분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또한 완전한 기체 한대를 정석공항에 전시해두고 있습니다.

 

 

조명빨 받은 KE Boeing 747-400의 모형입니다. 대략 크기는 50:1정도(그보다 작을수도)된다고 생각됩니다...
모델이된 기체의 등록부호는 HL7477로써 대한항공에서 최초로 도입한 기체이며 몇년전에 매각했던 기체입니다.

 

이기체는 대한항공에서 개발했던(? → 확실히 모르겠습니다^^;)창공-3호 라고 합니다.
자세히 설명할길이 없어서 대략 SKIP하겠습니다. 자료가 찾아지는데로 바로 올리도록 하죠.

 

로비 바닥에는 조명(빔 프로젝터)을 이용해 로고를 바닥에 영사시키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항공관안에는 360도 영사가 가능한 프로젝터가 있어서 홍보영상을 방영하기도 하였습니다.
(그곳의 사진은 찍을수 없었습니다~! 카메라의 성능상~~)

 

 

Airbus 300B4-2C의 Cockpit입니다. 보시는것처럼 지금과 달리 계기가 바늘로 움직입니다.
PIC(기장, Pilot in Commander), FO(부기장, Flight Officer?), FE(기관사, Flight Engineer)의 3인승무를 합니다.
(FE는 현대의 기종으로 넘어오면서 비중이 거의 없지만, 옛기종은 거의 3인승무를 기본으로 하였습니다.)
아래 댓글 달린것 처럼 이렇게 사진찍기가 힘들었지만, 아저씨의 저지에도 불복하고 찍고야 말았습니다.


 

FE의 계기들입니다. 무언가 엄청난 압박을 주는것이 참 복잡해 보입니다.
요즘도 마찬가지이겠지만, 이시절 항공기들은 고도의 협동이 생명과 연결되었다고 생각하게 합니다.

 

Overhead Panel부분입니다. 현재 기종들의 보기쉬움과는 전적으로 다른느낌을 풍기고 있습니다.
윈드쉴드 너머로 보인 테이블과 유리벽은...;; 참 난감하네요~~ (이럴줄 알았으면 편집할껄 그랬나요? ^^;)

 

역시나 캇핏에서 제사진을 안찍으면 제가 아니죠. 캇핏에서 앉아서 폼잡고 싶었지만 아저씨의 압박으로 인해서..
대충 계기를 배경으로 급한맘에 셀프샷으로 찍어버렸습니다. 담에가면 미친척하고 앉아서 찍어야겠습니다 ^^:

 

Cockpit뒤로 보이는 First Class좌석들 입니다. 앉아봤는데, 참으로 푹신푹신한게 너무 좋더군요~~ ^^*
꼭 Cockpit Crew가 되어서 엑스트라 좌석으로도 이런 좌석(또는 코쿤시트)에서 안락한 비행을 즐겼으면 합니다.
(이담에 꼭 이루어 지겠죠? ^^*)

 

정면에서바라본 전시된 A300B4-2C의 일부분입니다. 매일 닦고 쓸고 하는지 매우 깨끗하더군요~~
실제 항공기에서 해체된것을 들여와 전시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첨에는 진짜같다고 놀랬죠!!

 

 

항공관에서 관람을 마치고 산굼부리관람을 위해 가던중 아쉽게 못들어갔던 정석공항을 멀리서나마 구경했습니다.
멀찌감치 정석공항의 타워와 항공훈련원(현 항공대학교 훈련원)건물이 보입니다.
그앞으로 영구 전시되어 있는 Boeing 747-2B5(HL7463)과, Airbus 300B4-2C(HL7219)의 Tail부분이 보입니다.
담에는 꼭 들어가고 말껍니다!!! ㅎㅎㅎ

 

산간도로의 압박을 무릅쓰고 현지 경찰의 도움을 받아 우여곡절끝에 산굼부리에 도착했습니다.
원래는 전체를 찍고 싶었으나, 역시나 위치상으로 무리가 있었습니다. 더구나 파노라마는 생각도 못했던...^^:
천연기념물 제263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한라산의 생성과 시기를 같이하며, 백록담과 같은 화산분화구입니다.
깊이 100~146m, 지름 동서 544m, 남북 450m, 바깥둘레 2,067m, 안둘레 756m의 어마어마한 크기를 자랑합니다.
분화구 내부에는 희귀 동식물이 자라나는 만큼 자연적, 학술적으로 큰 가치가 있는곳이라고 합니다.
(사실 이때는 이런것이 중요한것보다.. 자전거를 하도 타서 다리가 풀려서 계단오르내리기 힘들었다죠^^:)

 

분화구 아랫쪽을 찍기 위해서 상당히 위험해보이는 녹슨 철제 관람대에 올라가서 아래를 내려다 보았습니다.
실제로 아랫쪽은 희귀동식물이 자생하는곳이라, 출입통제되어 있을뿐만 아니라 거의 낭떨어지 수준이라죠..^^:
결국 이사진을 찍고 다시 페달을 밟아 제주시로 돌아와 렌트했던 자전거를 반납하고, 제주도 완주증을 받았다죠^^:
포기했던 성산쪽은 다음날 일어나서 버스로 비행기 시간까지 구경하기로 하고 힘들었던 하이킹을 마쳤습니다.
(여기서 슬슬 제주도여행의 최대의 실수를 눈치채셨을듯 합니다 ㅎㅎㅎ^^)

그때의 힘들고 재미있었던 제주도 여행은 그렇게 추억속으로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아주 생생할 만큼~)

(이번꺼 올리는데 이틀이나 걸렸네요^^: 중간에 출근으로 인해서 두번, 몸이 안좋아서 한번...
그래도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합니다~)

 

** 블로그 데이터 문제로 인하여 사진을 재 업로드 하던 중, 가로 해상도 640px 미만의 이미지는 편집이 불가하여 부득이 삭제하였음을 알립니다. (10 MAY 201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8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osii.info BlogIcon hosii 2006.05.04 23:04 신고 대략.. A3b4 캇픽에 들어갔다가;; 관리아저씨의 저지로... 사진한방 못찍고 나온;;;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tt BlogIcon Thebluesky 2006.05.05 20:16 신고 나는 그전에 찍었지롱 ㅎㅎㅎ
  • 프로필사진 BlogIcon 안태홍 2007.07.07 18:47 신고 대한항공 매각표

    A300B4 일본항공 HL7219
    B727-200 몽골항공 HL73??
    B747SP 이란항공 HL7456
    B747-200 ANA(피카츄) HL7443
    B747-200F 일본항공 HL7405
    중국항공 HL7408
    B747-300 오리앤트타이항공 HL7469
    B747-300F cargo360 HL747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 BlogIcon thebluesky 2007.07.09 03:34 신고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그나저나 안태홍님의 댓글 몇개가 블로그내에서 자동스팸차단기능이
    오작동하여 몇개가 삭제되어 있더군요...
    일단 중복된 댓글은 삭제하고 복원해 왔습니다
  • 프로필사진 백두현 2010.03.21 15:52 신고 t사진설명중에 틀린곳있네요 A300B4의 노즈기어라고 설명하신자닌은 메인기어이네요 노즈기어는 타이어가 2짝입니다 4짝이아니에요 그리고 조명빨받은747-400모형이라고 설명하신것도 747-300입니다 엔진보면 744와는 차이가 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 BlogIcon Thebluesky 2010.04.05 10:26 신고 네~ 맞네요~ 이런실수를~
    A300B4의 노즈기어가 아닌 메인기어가 맞습니다.
    (매일같이 보는게 A300-600R인데, 어찌 이런실수를~ㅋ 제보 감사드리고요, 수정하겠습니다.)

    다만 747-400모형이라고 설명한부분은 400이 맞습니다.
    엔진은 300엔진이라고 보이긴 하지만 주익의 윙렛이 등장한 기종은 747-400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더구나 모형 아래의 기종을 설명한부분을 보시면 400이 맞다는걸 알 수 있을겁니다.
    아마도 모형 제작사에서 744와 743의 차이점을 동체길이와 윙렛의 유무로만 판단한것 같네요.
  • 프로필사진 걸프d 2015.01.29 14:49 신고 C-212 은 채소 수송이 아니라 땅콩사 조종사 훈련원에서 조종사 훈련용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위에 나온 파이퍼 단발기종도 마찬가지고요...

    파이퍼 단발 프로펠러기로 기초 비행훈련을 한뒤에

    C-212 으로 약간 더 큰 비행기 조종훈련을 한뒤에

    본격적으로 소형 여객기 조종훈련으로 들어갔는데

    90년대 까지 일이라

    요즘은 어떤 기종을 쓰는지는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 BlogIcon Thebluesky 2015.01.30 20:09 신고 저 사진을 촬영했을때가 2001년 군입대를 앞두고 촬영했던건데요. 원래 운영하던 홈페이지에 포스팅하였던글을 그대로 블로그로 옮겨왔던 글입니다.
    그 시절엔 지금처럼 항공분야의 정보들이 많이 오픈되지 않았던 시기였고, 저도 관련지식이 많이 부족했었습니다.
    그래서 아마도 제 블로그의 초기의 글들은 오류도 많이 보이실거고, 개인적인 흑역사라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어디로 가야 하늘에 닿을수 있을지도 모르는 뜬구름을 잡던 시절 제가 품었던 순수한 꿈과 열정이 모여서 지금의 제 경험과 지식을 만들어주었기에, 창피해도 계속 게시글을 유지할 생각입니다.

    네, 당시에는 C-212 항공기는 제동목장 화물수송용이라는 이야기가 많았고 인터넷 검색결과에도 그런 게시물들이 많았습니다.
    (당시에는 대한항공 기장님중에 직접 홈페이지를 만들고 운영하시던분들이 계신데, 그분들의 본인 홈페이지 게시글 중에도 제가 언급했던 내용이 있었습니다)

    어찌되었든, 다시 찾아보니 국가기록원 기록물중에서도 C-212 차관도입 의결에 대한 문서가 남아있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아무래도 공적인 차관도입임을 생각해볼때 주 운용목적은 조종사훈련용이 더 타당하다고 생각하네요.
    (물론 수송용으로 쓰였던 목적은 부수적인, 암암리에 이루어졌다로 생각해볼 수도 있겠습니다)

    파일럿드라마를 줄기차게 보고도 파이퍼의 전시배경을 이해하지 못했네요. 이부분은 걸프d님의 말씀이 전적으로 맞습니다.
    대한항공과 미국의 씨에라 아카데미의(Sierra Academy) 위탁교육 계약체결에 따라 파이퍼중 일부기체는 미국으로 송출되었다고 합니다.
    (일부는 한국항공대학교로 이관되어 운용중이였고요)

    현재 대한항공의 조종사 채용은 민/군 경력채용이기 때문에 정석비행장에서는 세스나 싸이테이션으로 제트기 다발훈련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정석비행장 훈련을 마친 조종사들은 대한항공, 진에어 F/O으로 입사하여 국내와 해외에서 기종훈련 및 부기장업무 교육을 별도로 거친다고 알고 있습니다.
    기초비행교육과정은 정석인하학원 소속인 한국항공대에서 전담하고 있으며,
    항공대 비행교육원은 현재 수색, 울진, 정석에 위치하여 학부생 및 조종장학생 (수색), 민항 (울진), 민항경력 및 군경력 (정석)에서 각각 진행하고 있습니다.
    수색비교원은 C-172S, M20J 단발항공기와 Beechcraft L-23 다발항공기를 운용하고 있고
    울진비교원은 C-172R, C-172S 단발항공기와 DA-42NG 다발항공기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정석은 아시다시피 C-212는 2000년에 퇴역 및 등록말소되어 전시용도로 남아있고, 현재는 C-560, CJ1+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 말씀해주신 내용은 본문에 수정을 해야하는데, 블로그 기술적인 문제로 당장 수정은 어려울듯 싶네요. 양해바랍니다 -

    마지막으로 이건 좀 다른 이야긴데요.
    저는 2006년 대한항공 협력사 직원으로 시작해서 2013년 한진그룹의 계열사 직원신분으로 퇴사할때까지 최근 이슈가 되었던 조직에서 6년정도 (학업으로 퇴사했던 기간제외) 근무를 했습니다.
    (지금은 전혀 관련없는곳에서 전혀 관련없는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최근 이슈에 대하여 많은 이야기를 들었고, 보고, 경험했었던 기억이 나는데요. 언론이나 법적인 절차로도 이슈화된 이야기가 많이 알려져있으니 굳이 제가 또 거론하지는 않겠습니다.

    제가 걸프d님께 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땅콩사'라고 언급하신 부분이 엄청나게 거슬리기 때문입니다.
    걸프d님께서 생각을 해보셨는지 몰라도 그 '땅콩사'에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대한항공'이라는 이름의 가치를 만들어오신 많은 분들이 있습니다.
    소위 DDY, DDA, DDW, EMQ라고 불리는 그분들은 회사의 오너이고 경영진일지는 몰라도 그분들이 '대한항공'이란 이름의 가치를 만드는 얼마나 노력을 했을까요?
    아마 노력이라는 비율로 대한항공의 지분을 다시 분배한다고 하면 정말 열심히 노력한 직원분중에서 대주주가 되었을지도 모를일입니다.

    대한항공이 묵묵히 일하는 직원들에게 갑질을 일삼고, 그 사실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고 했던 악덕 경영진이 경영하는 사기업은 맞습니다.
    다만 그렇다고해서 박창진 사무장님처럼 수많은 분들이 회사를 위해 동료를 위해 자신의 위치에서 묵묵히 만들어온 (지금도 다시만들고 있는) 그 '대한항공' 이 네글자 이름의 가치를 폄훼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국민들이 손가락질하며 땅콩이라고 그들의 노고를 폄훼하는 그것 또한 또 다른 갑질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