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bluesky.info

Jin Air LJ012 (HKG/VHHH → ICN/RKSI, 13 SEP 2012) 본문

Aviation/Boarding Pass

Jin Air LJ012 (HKG/VHHH → ICN/RKSI, 13 SEP 2012)

Trippe_Park 2014.10.13 07:45

이전글 : Hong Kong Int'l Airport - North Satellite Concourse (HKG/VHHH, 13 SEP 2012)

 

 

이제 인천을 떠난지 일주일만에 다시 인천으로 돌아갈 시간입니다. 제가 돌아갈 LJ012편의 탑승도 어느덧 막바지에 접어들어 FIDS에는 "Final Call"이 표출되고 있는 모습이네요.

여행을 마무리하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은 언제나 아쉽기만 합니다. 아마 이런 아쉬움이 계속 여행을 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어주는것 같습니다.

 

 

앞에 걸어가시는 여성분은 일면식도 없는 모르는 분이지만, 분위기가 '일상으로 돌아가는 제 아쉬운 마음'을 대변하는 것 같아 사진에 담아 보았습니다.

(사진에 나오신 본인분께서 삭제를 요청하시거나, 원본사진 제공을 요청하시기 원하신다면 아래 댓글 달아주시면 적극 반영토록 하겠습니다.)

 

 

항공기의 출발시간이 다가올수록 점점 분주해지는 분들입니다.

한분 한분 모두 승객의 안전하고 편안한 하늘여행을 위해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맡은 바 업무에 노고가 많으십니다. 감사합니다.

 

 

한때 제가 즐겨찾던 좌석이지만 그동안 비상구 좌석에 밀려서 뜸했는데, 오랫만에 배정받았네요. (위치는 대략 중간 비상구열 뒷쪽 좌석들입니다.)

이 좌석으로 말하자면 주익에 장치되어 있는 승강타 (elevator)와 고양력장치 (flap), 스포일러 (Spilers)의 움직임을 가장 가깝게 살펴볼 수 있는 좌석이라 할 수 있죠. (항덕들에게는 최고?)

 

 

동영상 관전포인트 : 홍콩국제공항 (Hong Kong Int'l Airport, 香港國際機場, HKG/VHHH)의 이모저모 (관제탑 등)

 

 

홍콩을 떠나자마자 남중국해 (South China Sea, 南中國海)의 하늘은 다양한 종류의 구름들이 장관을 연출하고 있었습니다.

가운데 보이는 구름은 항공기 운항의 훼방꾼인 적란운 (CB, Cumulonimbus)이고, 그 주변에는 적운 (CU, Cumulus)도 많이 발달해 있네요. 지붕같이 생긴 구름은 권층운 (CS, Cirrostratus)입니다.

 

 

고도가 높아짐에 따라서 제 좌석 창문에도 서리가 끼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바깥 체감온도는 어느정도나 될까요? (1초도 못버티고 얼어죽을거야... 아마...)

 

 

잠깐 자고 일어나보니, 바깥 풍경이 많이 바뀌어 있네요. 

느낌상 바다쪽은 아닌거 같아서 시계를 보니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할 시간이 다 되었더군요. 좌석에 풀어놓았던 짐을 주섬주섬 챙겨놓았습니다.

 

 

관전포인트 : 영종도 근처까지 구름속.... ㅜ (시간 없으신분들은 5분 27초 부터 보세요~)

 

 

비오는 인천국제공항에 (Incheon Int'l Airpirt, ICN/RKSI)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그때 전 바로 옆에 보이는 에티하드 A330-243 항공기로 갈아타고 미지의 세계로 떠나고픈 충동을 느꼈답니다.)

 

 

그냥 중국이라고 치고, 홍콩에는 번체를 쓰는데, 간체를 쓴다고 치고.. 거두절미하고 한국에 오신걸 환영한다고 합니다.

 

 

터덜터덜, 너덜너덜 걸어가던 중 친한 기장님 (제가 타고왔던 LJ012편 기장님)을 만나서 인사드리고, 여행 다녀온 이야기를 하면서 도착장까지 걸어갑니다.

(대체 항공사 다니는 놈이.. 무슨 여행을 정신없이 돌아다니냐고 ㅋㅋㅋㅋㅋ)

 

 

The end.

 

 

 

도착 환영홀을 빠져나오니 시간이 18시 11분, 뭔가 좀 빨리 도착했다 싶었는데 무려 16분이나 조착했었네요.

이렇게 길었던 여행의 이야기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자그마치 2년동안 포스팅을 했네요. 게으름뱅이... ㅜㅜ)

 

다음 이야기는 다음날 본격 일상이 기다리는 제주로 돌아가는 포스팅을 해볼까 합니다.

금방 돌아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4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osii.info BlogIcon 반쪽날개 2014.10.13 19:50 신고 2년만에(?) 한국에 왔군하~.
    비행 중에 찍은 하늘 색깔을 보니 꽤 높이 올라갔나보다~. 국내선에서는 암만 높이 올라가도 저 색깔이 안보이더라고~.
    홍콩은 맑은데 인천은 비오고... 에티하드 옆에 세운걸 보면 역시 LCC들은 메인터미널 안들어가나보네...ㅜㅜ;;

    인천공항 도착장을 보니 이제야 뭔가 익숙한 느낌이 든다~.
    이제 다음이 마지막편인감~?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 BlogIcon Trippe_Park 2014.10.13 20:47 신고 진짜 장편소설도 아니고 무슨 8박 9일짤 여행 포스팅이 2년이나 걸렸음.
    사실 2년동안 많은일이 생겼고, 해치우기도 하고 때론 흘려보내기도 했지만.
    이 여행이 지금도 생생한건, 그 때 그 즐거운 기억을 떠올리면 힘이 되어줄때가 많았거든.
    '이 여행 덕분에, 더 좋은 여건에서, 더 즐거운 여행을 가기 위해 하루하루 노력하는 새로운 내모습도 발견했지'

    내국적 LCC는 항공기 입출항 비율에 따라 랜덤인거 같아~
    떠나던날 진에어 오후 국제선 출발편 중 반은 여객터미널, 반은 탑승동에서 출발했거든...
    작년에 도쿄갈때도 제주항공이나 이스타항공 탑승편은 메인터미널 쓰더라고..

    마지막편은 다음, 그 다음편 ㅋ
    (사진 50장 제한 때문에... 스크롤의 압박을 만들수 없어~)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osii.info BlogIcon 반쪽날개 2014.10.13 20:53 신고 여행기도 좋지만, 역시 젤 중요한건 여행 했을 당시의 기억이랄까~.
    여행가서 이런저런 사진들을 남기는 것도 좋지만, 사진찍는데 정신팔려 더 중요한걸 못보고 온다면 그것만큼 아까운 것도 없을거다~.
    그래도 사진 한장 남겨오지 않는다면 그것도 그것 나름대로 아쉽겠지만~.

    그나저나 LCC들의 메인터미널 입출항은 랜덤이로군하~.
    인천 갈 때 마다 LCC들이 탑승동에만 출몰하길래 아예 안들어가는줄 알았다~.

    아~ 업로드 50장 제한이 한번에 올릴 수 있는 장 수 제한이고...
    일단 50장 먼저 올려놓고, 그 뒤에 다시 사진업로드 창 열어서 사진 올리면 한번에 50장씩 계속 올라간다~.
    나 플심 비행일지 쓸 때 이런식으로 하거덩~.
    ....근데 스크롤 압박이 너무 길어지면, 읽는건 둘째 치더라도 글 쓸때 아래로 내려갈 생각을 안하는 스크롤바 때문에 멘붕온다...ㅜㅜ;;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 BlogIcon Trippe_Park 2014.10.14 05:19 신고 키포인트는 '여행의 추억을 풍성하게 하는 충실한 체험'과 '그 추억을 떠올리기 쉽게 하는 기록남기기'간의 적절한 균형을 찾는거지.

    내가 인천공항에서 마지막으로 비행기를 탔던게 작년 8월이니까 그 사이에 정책이 바뀌었을지도 모르겠다.

    아~ 사진은 더 올릴 수 있었구나.
    그래도 50장 제한이라고 적응해버리니까 나름 적응해버려서 예전같이 한 포스팅에 60~70장짜리는 못하겠더라.
    짧게 여러번 포스팅 하는게 나름 능률도 좋은거 같고말이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