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bluesky.info

Hong Kong 2012 : Hop inn (撲撲旅舍) 본문

Footprint in the World/2012 HKG.HK

Hong Kong 2012 : Hop inn (撲撲旅舍)

Trippe_Park 2014.08.24 21:43

 

이전글 : Hong Kong 2012 : Central, Sheung Wan (中環, 上環)

 

 

홍콩에서 3박 4일동안 제가 묵은 호스텔은 침사추이 (Tsim Sha Tsui, 尖沙咀) 에 위치한 Hop inn (撲撲旅舍)이라는 호스텔입니다.

직원분들은 홍콩에 거주하시는 현지인이며 (요런점도 홍콩숙박을 고르는데 중요한 요소가 되더군요) 엄청 친절하고 상냥하셨습니다. (연세로보면 주인 내외분 같았는데, 확실치는 않아요.)

 

Hop inn은 침사추이에 Hankow Road와 Carnarvon Road 두군데에 각각 지점(?)이 위치해 있고, 예약을 할때 선택을 하거나 가능한 방이 없을때, 랜덤으로 배정되기도 합니다.

(저는 예약단계에서 Hop Inn on Carnarvon Road를 선택했지만, 조금 늦게 결재하는 바람에 Hop Inn on Hankow로 변경이 되었더군요.)

개인적으로 Hop Inn on Carnarvon Road에 옥상에 휴게실이 있다는 점이 좋아서 선택했지만, 두 곳 모두 깨끗한 시설과 편리한 교통을 자랑합니다.

 

아래 내용은 Hostelworld.com에 소개된 숙소정보입니다. (숙소정보 바로가기 Hostelworld.com / tripadvisor)

침사추이(Tsim Sha Tsui)에 위치한 HOP INN은 홍콩의 유능한 아티스트들이 직접 디자인하고 만든 9개의 방으로 이루어진 아늑한 호스텔입니다.

혼자 하는 배낭여행이시든, 친구들과 같이 하는 여행이시든, 저희는 합리적인 가격에 깔끔하고, 모던하면서도 편안한 방과 함께 친절하고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해드리겠습니다.

HOP INN은 단순히 자는 곳만이 아닙니다 – 예술 공간으로 빠져보세요!

 

 

1인실은 대강 이렇게 생겼습니다. 좁은 느낌이 있지만, 가방을 펼쳐놓고 짐정리를 해도 불편하지 않을 정도의 여유공간도 있고 혼자 지내기에는 안성 맞춤이었습니다.

2인실 이상은 창문이 있지만, 1인실은 대부분 창문이 없다는 단점이 있는데, 무한한 숙면의 보장이라는 장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환기는 에어컨과 화장실 환풍기를 동시에 가동하면 됩니다.)

 

제가 묵은 방은 예술작품이 엄청나게 절제되어 있는 모습이었는데, 좁은 1인실은 공간상 간단한 그림들 위주로 꾸며놓았지만 2인실 이상은 엄청 화려한 색감의 그림도 많더라고요.

 

 

화장실이 조금 좁은것 같아도 용변을 보거나, 샤워를 하는데 절대 불편하지 않습니다. (제가 좀 살이 있는데.... 충분히 모두 여유넘치게 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홍콩여행을 계획하면서 숙박비용이 골칫거리였는데, 우리나라의 모텔만도 못한 시설이 모텔가격보다 월등히 비싸다는 사실 때문이였습니다.

조금 멀리 떨어진곳을 예약하자니 교통이 고민이고, 교통이 좋은곳을 예약하자니 가격이 고민이였는데, 어떤 블로거의 후기를 보고 나서 과감히 이곳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제 블로그에 '유입 키워드'의 많은 수를 차지하고 있는게 바로 'Hop inn' 입니다. 지금은 그 만큼 관심이 많다는 이야기인데, 제가 다녀오던 당시에는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 호스텔이였습니다.) 

 

 

TV는 누워서 볼 수도 있을 정도로 각도조절되고요. 에어컨은 너무 빵빵하게 나와서 나중엔 콧물 줄줄 흘렸다는 후기를 남깁니다.

청소와 린넨/타월 교체는 요청하면 해준다고 적혀있지만, 그냥 바쁜일 없을때에는 말하지 않아도 (알아~ 그냥 바라보면~ 情) 알아서 깔끔하게 정리까지 해주시더군요.

 

예약 등 자세한 사항은 Hop inn 홈페이지를 참조 하시길 바랍니다. (바로가기)

 

마지막으로 Hop inn과의 훈훈한 일화 하나 남기면서, 마무리 하겠습니다.

다음 포스팅은 심천에 가보도록 할까요?

 

 

Dear *******,

Thank you for your email. Message noted.

 

Let's hope that we can be your host next time!!

Thank you & happy travel!!

 

Our warmest regard,

Ellen
Hop Inn
www.hopinn.hk

 

 

============================================================================

 

 

On 14 Sep 2012, at 6:12 PM, ******* wrote:


Dear Lisa & Ellen.
 
Thanks to your hospitality, I felt completely at home.
And my wonderful Hong Kong trip with Hop inn remain in my memory. 
 
In fact, a cow neck pillow is useless for me.
But I think that will need for somebody. I left that inside the room.
I used pillow clearly. If somebody need that then provide that.
I’m sorry for unless tell you.
 
Best Regards,
 
*********.

 

============================================================================

 


From: Hop Inn [mailto:enquiry.hopinn@gmail.com]
Sent: Thursday, September 13, 2012 3:45 PM
Subject: Lost & Found: A neck pillow
 
Dear *********,
 
Thank you for stayed with us at Hop Inn.
 
We found a cow neck pillow inside the room after check out.
 
Do you want us to send them back to you? 

If yes, please kindly provide us with your mailing address & we may check about the postage for you. 

Please advise.


Thank you,

Lisa
Hop In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osii.info BlogIcon 반쪽날개 2014.09.15 21:12 신고 1인실이라 그런지 되게 좁아보인다. 좀 허름해보이기도 하고.
    그래도 내부에 욕실이 딸려있어서, 다른사람들이랑 부대끼지 않고 편하게 씻을 수 있어서 좋네~.
    창문까지 있었다면 딱 좋았겠지만, 아무래도 방 크기와 가격을 생각하면 그러려니 해야되려나?

    님 홍콩갈 당시에는 그닥이었어도 지금은 님 블로그 덕에 많이 알려진 듯 싶던데,
    홍콩 여행에 새로운 가이드를 추가했군하+_+

    그나저나 저기서 목베개 잃어버렸수~?

    p.s : 그나저나 나올때 콧물 줄줄 흘릴만 했구만. 사진에 찍힌 에어컨 설정온도가 17도여=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 BlogIcon Trippe_Park 2014.09.15 21:27 신고 비슷한 가격대의 다른 호스텔에 비하면 저긴 천국이지~
    2인실 이상은 저것보다 훨씬 넓은편인데, 호스텔 전문 사이트의 후기들도 다들 만족하는 글이더라고...
    시설도 저 정도면 근방 호스텔 중에서는 제일 깨끗한 수준이고,
    1인실은 그냥 딱 혼자쓰기엔 딱 알맞는 느낌이야.

    내 블로그에 찾아오는 분들이 HOP INN을 검색하는 경우가 많긴한데, 아마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검색을 통해 유입되는거 같아~
    (절대로 내가 가이드를 추가한거 아님 ㅋㅋㅋ)

    목베개는 세탁해서 여행중에 딱 한번 쓰고 안쓴데다, 짐이 늘어나서
    그냥 다른분들 쓰시라고 두고 온건데, 급해서 말하지 않고 퇴실했더니 오해를 불러 일으킨듯. ㅋㅋㅋ
    그래도 그 이야기 메일로 보내드렸더니 좋아하시는듯? ㅋ
    누군가의 목에 걸려 세계를 방황하고 있을지 몰라 ㅋㅋㅋㅋ

    ps. 처음에 숙소 들어왔을때는 17도... 자면서 점점 20도를 향하더니, 일어나보니 에어컨이 꺼져있었음...
    자면서 무의식중에 에어컨 리모컨을 조작했을줄이야~ ㅋㅋㅋ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