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Thebluesky.info

Antonio B. Won Pat Int'l Airport (GUM/PGUM, 08 SEP 2012) 본문

Aviation/Visit Airport

Antonio B. Won Pat Int'l Airport (GUM/PGUM, 08 SEP 2012)

Trippe_Park 2012.11.06 05:20

 

지난 포스팅 : United Airlines UA180 (HKG/VHHH → GUM/PGUM, 07 SEP 2012+1)

 

 

 

도착 대합실을 빠져나와 주위를 둘러보니... 헐.... 아무도 없다!!!!! 심지어 안내데스크에도 사람이 없었습니다.

원래 계획은 조금 시간때우다 여유있게 안내데스크에서 한인택시에 전화하려고 했는데, 뭔가 조금 꼬일거 같은 불안한 기운이 드네요.

 

 

 

 

 

도착대합실을 빠져나온 입국로비에는 사람을 찾아볼 수 없는 각종 관광업체의 데스크만이 저를 반겨주고 있었습니다.

순서대로.. 도착대합실 바로 정면에 보이는 여행사 그룹미팅 데스크, East/West Arrival tunnel 양측 바로 옆에 위치한 렌터카 데스크

West Arrival tunnel 근처 관광안내소 맞은편의 은행/환전 데스크, 관광안내소 인근의 Airport Shuttle 데스크의 사진입니다.

 

공항과 시내 번화가는 거리가 있고, 연결가능한 버스노선이 없기 때문에 택시보다 저렴한 Airport Shuttle 사업이 좋을것 같았지만,
단체관광과 렌트카, 한인택시로 인한 수익성 악화로 실상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괌 Antonio B. Won Pat 국제공항에서는 이곳 1층을 1층이라 하지 않고, 지하인 Basement (Arrivals) Level 이라고 부르더군요.

 

 

'낮익은 화장실의 스멜.jpg' 영역표시(?)를 위해 잠시 2층 화장실에 들렸는데, 어릴적 학교 화장실의 추억이 절로 떠오르더군요.

바닥의 타일의 모양이 파도치는 바다를 형상화 했다는 사실을 이제서야 알게 되었네요. (나름 관광지 공항에 대한 센스는 있군요.)

 

1층과 마찬가지로 2층을 2층이라고 부르지 않고, 계류장과 같은층을 뜻하는 Apron (Departure) Level 이라고 합니다.

 

 

 

 

화장실에서 나오자마자 한눈에 띄는 조형물이 제 시각에 포착되었으니, 아마도 차모로(Chamorro) 부족의 전통 보트인듯 합니다.

아무래도 같은 섬지역고 통나무만으로 제작되어서인지 제주의 전통배 '테우'를 절로 연상시키게 하더랍니다.

 

차모로(Chamorro) 부족은 흔히들 괌의 전통부족이라고 여기는 분들이 많지만, 실은 마리나 제도 전지역에 널리 퍼진 부족입니다.

기원전 2000년전부터 괌지역에 거주했다고 하며, 학자들은 언어와 문화를 통해 인도, 말레이시아의 후손으로 추정한다고 하네요.

1600년대 후반 스페인이 지배되었고, 카톨릭에 교화되어 인종(현재는 필리핀, 스페인 혼혈만 존재), 전통 풍속도 희석되었다고 합니다.

 

 

'소원을 빌고 싶지만.jpg'  3층을 연결하는 양측 에스컬레이터와 계단사이에는 기둥을 이용한 이런곳이 있었습니다.

'대체 무엇을 염두하고 만들었기에, 기둥 주변으로 이런 장식을 했을까?'라는 호기심을 가지고 돌아와서 찾아봤더니,

아주 아주 허무하게도 Wishing Well 이라고 합니다. 물이라도 채워줘야 동전이라도 던져볼텐데, 관리가 힘들었던 모양입니다.

(인천국제공항의 밀레니엄홀은 대체 어떤 관리를 하기에... 그리도 깨끗하게 잘 유지를 하는건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Fly Better Fly.jpg'  괌 최초, 유일의 LCC는 진에어였지만, 9월 27일 제주항공이 LCC로는 두번째로 괌 노선 취항을 시작하였습니다.

덕분에 괌을 향하는 항공편이 늘어나 관광객 입장에서는 더 다양한 운임과 스케줄로 괌으로 향하는 접근성이 높아지게 되었습니다.

(물론 항공사의 입장에서는 후발 취항 항공사인 제주항공이 주 11회라는 공격적인 스케줄로 운항하고 있어서, 신경이 쓰일겁니다.)

 

 

허브공항이라는 위치에 걸맞게 United Airlines는 대부분의 수속카운터중 절반이상을 점유하고 있었습니다.

저번 포스팅에서도 언급한적이 있지만, 괌을 허브공항으로 이용했던 항공사는 합병전 Continental Micronesia(CS/CMI) 였습니다.

 

Continental Micronesia는 1968년 지역투자자와 Continrntal Airlines의 투자를 받아, Air Micronesia로 설립이 되었으나,

Continental Airlines가 United Airlines와 합병 절차가 진행중이였던 2010년말 Continental Airlines로 흡수 후 합병이 이루어졌습니다.

(본사는 괌 Antonio B. Won Pat 국제공항 구 여객청사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바로 위 사진에서 수속을 기다리는 인파 (저와 함께 비행기를 타고 왔던 중국인 단체)가 향하는 곳은 아마도 사이판인듯 합니다.

원래 스케줄대로 정시에 괌에 도착했다면 상당히 여유있게 환승이 가능했을텐데. 지연도착으로 인해 시간이 촉박해 보였습니다.

(인솔 가이드는 이곳, 저곳을 뛰어다니면서, 엄청나게 정신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었지만, 단체승객은 특유의 여유가 넘쳐보였습니다.) 

 

 

 

TSA직원의 눈길이 서서히 느껴질즈음 Upper Terminal Frontal Road가 있는 커브사이드로 나와보았습니다.

(죄지은것도 없지만, 수속카운터 주변에서 어슬렁거리며 사진찍고 다니는게 좋아보일리 없다는것을 잘 알기에.. 도망가야지요. -_-;)

 

국제공항이라고 여기기엔 고풍스러운 도서관이나 학교건물을 연상시키는 수수한 외관이 참 인상적이였습니다.

같은 관광지임에도 불구하고 제주공항에서 자주보이는 불법 주정차를 여기선 단 한건도 찾을 수 없었다는 점은 놀랍기까지 하더군요.

(솔직히 제주공항에 마땅한 임시정차장이 없다는건 이해하지만, 시내버스 정차선에 떡하니 정차하는건 메너를 상실하신거죠??)

 

 

'미쿡에 왔구나.jpg'  불법 정차하는 차량이 없다는데, 갑자기 울컥해서 앞 사진에서는 조금 격했습니다.

이야기를 계속 이어서... 저는 10년짜리 상용, 관광 B1/B2 비자를 발급받은지 9년만에 미국에 입국하는 쾌거를 이루게 되었습니다.

(본토도 아니고, 비자없어도 입국이 가능한곳에 비자를 사용했지만, 마음속에 불편했던 리젝의 기운을 떨쳐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ㅎ)

성조기가 내걸린곳에 언제 한번 가볼까 했는데... 이날 저는 계 탔습니다.

 

 

3층 탑승층 Concourse Level을 둘러보려 올라왔습니다만, 수많은 TSA직원의 이목을 집중시킬까봐 관계없는곳만 찍고 내려왔습니다.

(누누히 말씀드리지만, 관계기관 직원으로 부터 괜한 오해를 사서 여행일정이 꼬이는것보다 더 큰 손해는 없습니다.)

 

 

 

특이한건 윗 사진에 나온 액자들인데, A.B. Won Pat International Airport Authority, Guam (GIAA)의 관리자들의 사진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보통 저런 사진들은 사무실이나 내부에 조그많게 걸어두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미국의 경우 반대인가 봅니다.

(관리자 자신들의 얼굴과 이름을 걸고 최고의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도 죌 듯 합니다.)

 

 

 

이상 공항구경을 마치고 East Arrival Tunnel로 공항을 빠져나왔습니다.

가진돈은 모두 100달러 지폐와 카드 뿐이었고... 한인택시를 부르자니 로밍요금까지 따지면 일반택시나 별반 다르지 않아 보이고,

일반택시를 타고 가자니.. 택시는 보이지 않고.. 흡연구역의 위치는 안드로메다요.. 짐은 간신히 들고 이동할수 있는데 걱정입니다.

 

한국을 떠난지 이틀째, 잠다운 잠을 자본지 3일째.... 피곤한 몸을 이끌고 힘겹게 호텔로 가는 택시를 잡아탈 수 있을까요?

다음 이야기에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4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lytoazuresky.tistory.com BlogIcon Thunderbolt10 2012.11.08 01:25 신고 안녕하세요?^^ 할 일 없이 바쁜 탓에 오랜만에 thebluesky님 블로그에 들르게 되네요.^^ 이전과는 다르게 많이 변한 것 같고, 좋은 곳 많이 다녀오셨네요.(부러워요.^^;) 특히나 괌 같은 경우 미국영토임에도 불구하고, 미국과는 색다른 멋을 내는 군요.

    마카오 같은 경우에는 영화 도둑들에서도 나오기도 했고, 포르투갈에서 중국으로 반환되고 홍콩하고 똑같은 일국양제체제로 나아가고 있다고 하는데, 솔직히 마카오는 홍콩보다는 가치(?)나 비중이 적고, 사람들에게 미치는 인식이런 것들이 좀 떨어진다고 하네요. 실제로 중국인 유학생들 말을 들어보면, 홍콩달러가 마카오 화폐인 파타카보다 인기가 많다고 하더라구요. "홍콩달러하고 파타카하고 뭘 가질래?"하고 물어보면 홍콩달러를 갖겠다고 할 정도니까요.

    개인적으로도 내년 7월쯤에 패키지 여행상품으로 배타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4박 5일 동안 다녀올 생각이에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정말로 꼭 가보고 싶은 곳이라 빡세게 일해서 돈모아 지르기로 했습니다.^^ 과정이 2박은 배에서 생활하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박 3일동안 체류를 하게 되는데 무비자구요, 아무래도 블라디보스토크국제공항 같은 경우 블라디보스토크에서도 좀 떨어져 있어서 어려울 것 같고, 패키지라 움직이는 데 제약도 많이 따르죠.ㅡㅡ^ 저도 올 겨울에 빡세게 일하고, 내년에 꼭 갈 예정인데, 블라디보스토크에 간다면 제 생애 처음으로 해외에 나갔다 오는 거죠.^^; 블라디보스토크에 다녀온 다음에 원주공항을 통해서 제주도에 갈 예정입니다. (제가 가보고 싶은 곳 - 제주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홍콩, 괌, 호주, 뉴질랜드 이 곳들을 꼭 가보고 싶어요.)

    참, 블라디보스토크항공이 어디에 합병이 됐다고 하던데 잘 모르겠네요. ;;;; 요즘 양양국제공항 같은 경우 강원도와 양양군의 노력으로 전세기 위주로 많이 활성화가 되고 있구요. 그래도 다행이긴 하죠. ^^; 다만, 양양국제공항에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로프스크 등 러시아 연해주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항공노선이 생겨서 배가 아니라 항공기를 통해 꼭 다녀오고 싶네요.

    요즘 러시아 정부에서도 연해주지역에 많이 투자를 하고 있고, 강원도쪽에서도 이런 추세에 맞춰서 각종 무역이라던가 양양국제공항 ↔ 블라디보스토크국제공항 간 항공노선 개설도 적극적으로 협의중이라고 하니 꼭 개설됐으면 하는 바램으로 많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저도 강원도 사람이다보니 강원도에서도 지역 항공사를 만들려고 하던데, 저는 새로 설립하는 데 비용이 너무 많이 드니까 매물로 나와있고 기반이 갖춰져 있는 티웨이항공(T'Way항공)을 기업과 합작해서 인수하고, 강원도도 일정 수준의 자금투자를 해서 지분을 확보하여 양양국제공항 활성화에 기여했으면 하는 생각은 있는데 어떨지 잘 모르겠네요. 광주공항과 무안국제공항은 광주공항을 그냥 존치시켜서 민항기능을 유지하고, 무안국제공항(민항기능 폐쇄)에 공군기지(군공항)를 이전해서 군공항으로만 활용했으면 하네요.

    그리고, 올해 Osan Air Power Day때 F-22A Raptor와 MV-22 Osprey가 왔었다고 하네요. 중간고사 크리때문에 못 갔구요.ㅡㅡ 내년에 스페이스 챌린지(강릉공항 출사, (K)F-5E/F 제공호 및 나이키 등 항공기와 대공무기 관람), Osan Air Power Day, 사천우주항공엑스포(후배 면회 겸 사천공항 출사)에 꼭 가볼 참입니다.

    내년 초에 스페이스 챌린지 일정이 공군 스페이스 챌린지 홈페이지에 공지가 되니 일정에 맞춰 강릉공항 출사를 준비하면 될 듯 싶구요. 제주도에서도 스페이스 챌린지 행사를 해요. 군산하고 제주도 같은 경우에는 장소가 기지가 아닌 곳(군산은 미 공군기지가 있어서 제약을 받는 듯 싶구요.)에서 하다보니 항공기 전시 이런 거는 없고, 대신 영국 와딩턴 에어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공군 "블랙이글"의 T-50B 축하비행이 있을 거에요, 이때 가셔서 관람하시는 것도 괜찮으실 거에요.

    참, 얼마전 연합뉴스에서 과거 속초공항 항공등화시설을 찾아냈어요.
    해당링크구요.(여기가 물치항 있는데죠.)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1&oid=001&aid=0000389353 (속초공항 항공기유도등)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7&aid=0000004848 (강릉공항 시설 방치 기사구요. 국방부에 공항시설 이관협약도 끝부분에 나와요.)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87&aid=0000020148 (속초공항 시설 방치 기사고, 속초공항 여객청사 등 제반시설이 국방부에 이관됐다는 기사에요.)
    아래에 있는 링크부터는 화면 중간에 "영상팝업"이 있을 거에요. 그거 누르시고 보시면 속초공항과 강릉공항의 옛 모습들을 보실 수가 있으세요.
    - http://news.kbs.co.kr/society/2003/04/28/432279.html (속초공항 시설)
    - http://news.kbs.co.kr/society/2002/04/02/306839.html (양양국제공항, 속초공항 시설)
    - http://news.kbs.co.kr/society/2001/11/22/263329.html (양양국제공항, 속초공항 시설)
    - http://news.kbs.co.kr/economic/2002/11/28/382227.html (속초공항, 강릉공항)
    - http://news.kbs.co.kr/society/2001/04/09/180167.html (속초공항 여객청사 및 대한항공 발권카운터)
    - http://news.kbs.co.kr/society/2002/01/29/286352.html (강릉공항 여객청사 및 시설)

    강릉공항 같은 경우 진짜 어이가 없는 게 정부에서도 민항기능을 폐쇄시킬거면 공항시설에 투자를 해서 예산낭비를 하나 모르겠어요 시설투자를 했으면, 금, 일 이렇게 제주 노선을 띄우던가 했어야 했는데 좀 안타깝죠... 일단, 제 주관심은 아무래도 군용항공쪽이다 보니 FX, KFX, AHX, MOH 등에 관심이 많이 가있습니다. 가장 핵심은 F-35A의 안정화 및 신속한 전력화인데, 왜 미국이 이런 무모한 짓을 했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저는 FX사업때 F-35A가 전력화되어서 60대 도입해서 F-4E PhantomⅡ를 대체 하고, KFX사업때는 보잉이 제안한 F/A-18E/F Super Hornet의 개량형 "KF-18E/F"를 KAI(한국항공우주산업)를 통해 120~160대 정도 생산을 해서 노후기인 F-5E/F, F-16C/D(PB) Block 32+를 대체했으면 하구요. AHX사업땐 AH-64D Apache Longbow Block Ⅲ 36대, MOH사업땐 MH-60R 8대가 신속하게 도입되어 국방전력 강화에 이바지했으면 하는 바램이 있고, 잘 됐으면 좋겠어요.

    내년에 블라디보스토크 여행 후 제주도에 꼭 방문하도록 하겠습니다.^^ 쓰다보니 또 두서없이 글이 길어졌네요.^^; 환절기다 보니 건강에 유의하시구요. 곧 있으면 다가올 즐거운 주말연휴가 되셨으면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 BlogIcon Trippe_Park 2012.11.11 10:32 신고 오랫만에 뵙네요. 원래 학교생활을 하다보면 그런시기가 많이 오더랍니다.
    지금의 취미와 희망사항들이 있지만 바쁠시기에는 미래의 희망사항에 더 투자를 하시는게 현명하다고 생각해요.
    물론 틈틈히 지금의 취미와 희망사항을 충족시키셔야 하겠지만요.
    블로그는 예전보다 조금 깔끔해졌다는점이 달라진모습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한해, 두해 지나가다보니 순정이 좋다는 이유를 새삼 느끼고 있네요.)
    원래 여행은 많이 다닌편인데, 포스팅 시기를 놓쳐 시기상 포스팅을 못한것들이 많았는데, 어쩌다보니 최근 여행다닌 포스팅부터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회사일이 많이 바쁜 나머지 다음포스팅이 언제 가능할지도 모릅니다. (저는 밤새면서 포스팅을 하는 성격이 아니라서 말이죠.)

    제글 보면 아시겠지만, 홍콩달러는 홍콩, 마카오, 중국국경지역에서 통용이 되지만, 마카오 파타카는 오직 마카오내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며 심지어 마카오내 카지노에서도 사용할 수 없는곳이 많았습니다. 그러니 금액상 환율은 거의 1:1일지 몰라도, 가치상 환율은 엄청난 차이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되더군요.

    괌은 미국령이지만, 과거 스페인의 지배와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의 지배를 받아 미국 본토와는 조금 다른 특유의 멋이 느껴지는것이 사실입니다. 많은곳에서는 아직도 일본어가 사용되고 있기도 하고요.

    블라디보스토크 저도 한번쯤은 가고 싶은곳인데요. 저는 도시보다 거기에서 출발해서 모스크바까지 향하는 시베리안 횡단열차를 타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언제 한번 꼭 도전해보고 싶은데 과연 이 일정에 맞는 휴가가 생길련지도 의문이네요.
    (블라디보스토크항공은 1232년 설립때부터 아에로플로트 러시아항공의 자회사형식으로 설립되었다고 하네요.)

    속초/강릉공항의 링크는 고맙습니다. 다음에 또 속초공항이나 강릉공항을 포스팅 하게 된다면 한번 더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저도 사실 오산에어파워데이 행사는 가고 싶지만, 너무 멀고 교통비가 장난이 아니네요. 그냥 사진으로만 만족해야겠습니다.
    그도 그렇지만, 저는 군용보다는 민간이 더 좋은사람이라서 말이죠~ ㅋㅋ

    길게 답글달아드리고 싶지만, 시간이 부족하군요.
    제주 내려오시면 길~게 이야기 하도록 해요. 블라디보스토크 여행 잘 다녀오시고요.
    (그동네에서 공항 잘못찍으면, 조사 받는다는 이야기도 있었고, 시내랑 멀다는 이야기도 있으니.. 공항 답사는 접어두세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hosii.info BlogIcon miyumiyu 2012.11.16 17:41 신고 괌공항 여기저기를 둘러봤군하~.
    태평양 한복판에 있는 동네라 해도, 미국령이다보니, 공항에서 미국 지방공항 분위기가 물씬 나는게, 역시 괌은 미국령이 맞나보다~.
    나름 괌 원주민 관련 물품들도 전시되어있고~.

    그나저나 일본에서 괌으로 가는 사람들이 많은걸려나~.
    왠지 일본어가 심심찮게 보이는 기분이로구만~.

    아... 괌공항 관계자들 사진 붙어있는 사진...
    그 아래 의자에 누워서 자는 아저씨 모습을 보니...
    역시 저런 모습은 만국 공통적인 풍경이 아닌가 싶다=_=;;;;
    왠지 정겨운걸=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bluesky.info BlogIcon Trippe_Park 2012.11.21 02:20 신고 일본의 식민지였던 과거와 그 때문인지 관광객, 거주 외국인들도 일본인이 대다수라고 하더라고.
    내가 묵었던 호텔도 대부분 일본인 젊은 20대 관광객이었고, 간판이나 상점에서도 왠만한 일본어는 통용될 정도니까.
    특히 편의점에서는 일본 엔화로도 물건을 살 수 있는 곳이 있어.

    의자에 자는 아저씨 일부러 언급 안했는데.. ㅋㅋ
댓글쓰기 폼